홈 > 글쓰기 > 뉴스
뉴스

분류없음

조윤선, 3년간 소비액 18억원 대…호화생활 구치소에서도

M 최고관리자
조회수584

 

604b3addf1bfe2938f4748372939a4c4_1490939095_3911.gif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수감 생활 중 수감 생활 약 5주 동안 113만원의 영치금을 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이 법무부에서 제출받은 ‘서울구치소 반입물품 내역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이 같이 공개했는데요.

조윤선 전 장관의 호화생활은 앞서 지난해 신임 장관 후보자 검증 절차를 통해서도 알려진 바 있죠.

지난해 국회 교육문화체육곤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은 인사청문요청안을 분석한 결과 조윤선 당시 후보자의 재산이 52억원으로 여성가족부 장관 당시인 2013년 관보에 게재한 46억9000만원보다 5억1000만원가량 증가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2013년부터 2015년까지 3년간 소비액이 18억원대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되었고요. 

하지만 같은 기간 조 후보자 부부의 확인된 신용카드 등 사용액은 2억원대에 불과해 나머지 16억원 지출 내역에 의문이 제기되기도 했습니다. 

같은 기간 조 후보자 부부 수입은 23억4000만원(세후)에 달했는데요. 

수입에서 재산 증가액을 제하면 조 후보자 부부는 3년8개월간 매년 5억원가량씩, 총 18억3000만원을 소비에 지출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조 후보자 근로소득원천징수영수증에 게재된 신용카드, 직불카드, 현금영수증을 발행한 현금 등 사용액은 2013년 6000만원, 2014년 5000만원이었는데요. 

조 후보자 남편도 2015년 1억2000만원의 신용카드 등 지출 내역만 확인됐습니다. 

조 후보자 부부의 3년8개월간 지출 추정액 18억3000만원 중 16억원의 지출 내역이 불분명하네요.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M 최고관리자

최고관리자

레벨
8
라이크
2
팔로우
1
0 Comments
포토 제목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