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글쓰기 > 뉴스
뉴스

분류없음

고리원전 4호기 수동 정지… 원자로 냉각재 누설 추정 방사선 유출은 없어

1 멋진신세계
조회수702

4e3bb4ce753f11fb54a91d7b38ade540_1490661536_4768.png


고리원전 4호기 수동정지 했다는 소식입니다. 이유는 내부 수집조 수위 이상 증가인데요. 외부 방사선 영향은 없다고 보도하고 있습니다. 고리원전 4호기 원자로 건물에서 냉각재가 증가하는 이상 현상이 발생해 원전 운영사가 원자로를 수동으로 정지시켰습니다.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는 28일 오전 5시 11분께 고리원전 4호기의 원자로를 수동으로 정지했다고 이날 밝혔습니다. 고리원자력본부는 고리 4호기의 원자로 건물 내부 바닥 수집조 수위가 올라가는 현상이 발생해 이날 0시 20분께부터 출력을 감소했다고 설명했습니다. 
 
4호기 정지에 따른 외부로의 방사선 영향은 없고 원자로는 안전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고리원자력본부 측은 설명하고 있습니다. 고리원자력본부는 "원자로 냉각재 누설로 인해 원자로 건물 내부 수집조 수위가 올라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원전을 안전하게 정지한 후 원인을 상세히 점검할 예정이다"이라고 밝혔습니다.


4e3bb4ce753f11fb54a91d7b38ade540_1490661544_5881.png


고리원자력본부는 "정상운영 중이던 4호기에서 원자로를 냉각시키는 물이 모이는 수집조 수위가 비정상적으로 올라갔다. 정확한 원인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원자력안전위는 최근 고리 3호기 격납건물 내벽에 설치된 두께 6㎜ 규모 철판 6천64곳을 점검해 두께가 감소한 127곳을 발견했다고 합니다. 반핵 시민단체는 최근 격납건물 철판 부식이 발생한 고리 3호기와 같은 방법으로 시공된 4호기의 가동 중단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4e3bb4ce753f11fb54a91d7b38ade540_1490661553_4749.png


걱정입니다. 안전한 나라에서 살고 싶네요.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레벨
1
라이크
0
팔로우
0
0 Comments
포토 제목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