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쇼핑몰추천 > 중고
중고

분류없음

안철수 승리를 말하는 이상한 여론조사와 그걸 퍼나르는 언론

11 왕재차
조회수13


어제 온종일 이상한 여론조사 하나가 수없이 기사화 되어 쏟아져 나왔습니다. 내용은 
'안철수와 문재인 양자 구도시 안철수 승리' 라는 것이 골자입니다. 그 근거로 한 여론조사 기관의 결과가 빠른 속도로 확산되었고 대형 언론사들부터 포털뉴스까지, 같은 내용의 기사들은 시간대별로 반복적으로 생산되었습니다. 여론조사 주체는 '내일신문'이고, 의뢰한 기관은 '디오피니언' 이라는 곳이었습니다. 

11:00분
< 문재인-안철수 양자대결 성사 가능성 61.0% > 내일신문
유권자들은 여전히 후보연대와 양자대결 가능성을 높게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현실에서는 연대론이 식어가지만 표심은 연대 필요성과 연대를 통한 양자대결 가능성에 무게를 싣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위적인 후보단일화는 어렵더라도 표심이 유력주자에게 쏠리면서 사실상 연대 효과를 발휘하는 결과가 예상되는 대목이다.
'정치권에서는 친박과 친문을 제외한 제3지대 연대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다. 얼마나 동의하는가'라고 묻자 '동의한다'가 47.1%로 '동의하지 않는다'(41.0%)를 앞질렀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제3지대의 구심점이 되어 문재인 전 대표와 양자대결이 될 가능성이 얼마나 된다고 생각하는가'라고 묻자 '가능성이 높다'는 답이 61.0%로 높게 나왔다안철수 전 대표는 2일 "국민에 의한 연대, 그 길만이 진정한 승리의 길"이라고 언급했다.                                                                                          (기사 원문 : https://goo.gl/Cc1FYu)


2605FA4D58E36D78174E1E



11:16분. <  내일신문-디오피니언 4월 정례조사, 다자대결은 문재인, 양자대결 안철수 > 
대선이 36일 남은 가운데 현실적으론 다자구도로 선거가 치러질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비문세력이 결집하면 문재인과 붙어볼만하다'는 인식이 확산되면 인위적이든 유권자들에 의해서든 '단일화 흐름'이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안철수 약진은 양자 가상대결에서 더욱 분명했다. 안 전 대표가 43.6%로 문 전 대표(36.4%)를 7.2%p 차이로 앞질렀다. 
안부근 디오피니언 소장은  "비문 유권자와 샤이 보수층이 안 전 대표에게 결집한 것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실제 투표에서 양강 대결을 벌일 가능성이 커졌다는 분석이다.        (기사 원문 : https://goo.gl/x48cfh)

13:01분. < 
문재인-안철수 양자대결 여론조사서 안철수 7.2%p차 승리 > 중앙일보
내일신문은 여론조사 전문기관 디오피니언과 조사한 4월 정례 여론조사에서 '보수-중도 후보 단일화'를 전제로 양자 가상대결 시 누구를 지지하는지 물은 데 대해 안철수 전 대표가 43.6%를 얻어 문 전 대표(36.4%)를 7.2%포인트차로 앞선다고 발표했다이는 지난해 말 국정농단 사태 이후 치러진 대선주자 지지율 여론조사에서 문 전 대표가 2위로 내려간 것은 처음인 결과다.          (기사 원문 : https://goo.gl/xheii8)

13:44분. < 文-安 양자대결 여론조사서 처음으로 安 우세 > 경향신문 

박빙 승부가 예상됐지만 양자대결에서 안 후보가 문 후보를 제치고 1위를 차지하는 조사결과가 나온 건 이번이 처음이다.  보수-중도 후보 단일화를 전제한 결과이긴 하지만, 오차범위(±3.1%)를 넘어선 차이를 보인 것이다. 
지난해 말 비선실세 국정농단 사태 이후 치러진 대선주자 지지율 여론조사에서 문 후보가 2위로 내려간 것은 처음이다.  내일신문이 디오피니언에 의뢰해 지난 2일 19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유선전화 면접조사(39.7%)와 인터넷 조사(모바일 활용 웹 방식 60.3%)를 병행하는 방법으로 이뤄졌다.  (기사 : https://goo.gl/mIzn9l)


14:00분< 내일신문-디오피니언 4월 정례조사, 국민의당 지지율 13.3% > 내일신문
 
대선 경선 막바지에 접어든 국민의당의 지지율이 한 달 새 2배 이상 올랐다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지지층을 일부 흡수하는 모습이다지난해 총선 직후인 5월 1일 조사 당시 최고치였던 18.9%, 총선 직전(4월3일) 14.1% 다음으로 높은 수치다. 민주당이 지난달 조사에서 30.2%로 정점을 찍었다가 소폭 감소한 것과 대조된다. 국민의당은 지난 한 달 동안 세대, 지역, 정치성향 등을 통틀어 고른 상승세를 보이며 민주당과 한국당으로 향하던 표심을 빨아들이는 흐름을 보였다.                    (기사 원문 : https://goo.gl/u2tRXB)
 
 
16:04분. < 안철수가 문재인을 이겼다. 양자대결 여론조사 결과 > 국민일보 
문재인 전 대표와 안철수 전 대표 간 양자대결 구도가 성사될 경우 안 전 대표가 7.2%나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3일 발표됐다. 안 전 대표는 연령대별로 50대(57.7%), 60세 이상(64.1%) 투표층에서 문 전 대표를 앞질렀다. 지역 별로는 광주·전라(55.7%)에서, 이념별로는 보수(68.6%)와 중도층(45.0%)에서 안 전 대표가 문 전 대표보다 우위를 보였다반면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낀 3자구도가 진행될 경우 문 전 대표 36.6%, 안 전 대표 32.7%, 홍 후보 10.7% 순으로 안 전 대표가 오차범위 내에서 다시 문 전 대표에게 뒤지는 결과가 나왔다.                                                                                   (기사 원문 : https://goo.gl/mKYGId)

여타 후보들에 비해 압도적으로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문재인을 불과 얼마만에, 지지율 한 자리 수인 안철수가 따라잡을 뿐만 아니라, '역전'까지 할 수 있다는 이 여론조사의 근거는 어디서 온 것일까요?
특히 현재 50%를 넘는 민주당 지지율 수치가 위 여론조사에서는 20%이상 낮은 수치로 기록됩니다. 같은 기간 타 여론조사 기관의 발표와 많은 차이가 납니다. 당연히 조사의 신뢰성에 대해 의문을 갖게 합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1 왕재차

비회원

레벨
1
라이크
0
팔로우
0
0 Comments
포토 제목
최신글